https://fmt100.tistory.com 한국인의 기상과 지리산 쇠말뚝::대한민국 명산 탐방
본문으로 바로가기

한국인의 기상과 지리산 쇠말뚝

category 한국의명산-100대명산 2018.07.23 14:02

지리산을 등상 할때 법계사 쪽으로 오른다면 법계사 경내의 첫 요사채 앞에 놓여있는 대포알 같은 커다란 구리쇠 덩어리를 볼 수가있습니다.


대부분 관심없어 하고 또 그냥 지나쳐서 이런것이 있는 줄도 모르고 법계사를 떠나는분들이 많습니다.

그렇지만 이 커다란 쇠말뚝은 지리산 정상석에 쓰여있는  "한국인의 기상 여기서 발원되다 "라는 글씨를 보게된다면 일제가 얼마나 영악한 짖을 하였는지 알 수있을것입니다.


한국인의기상ILCA-77M2 | 26.0mm한국인의기상




아래사진의 쇠말뚝은 천왕봉 아래 법계사 방향으로 직선을 그어서 옥녀봉 부근 해발 1520m 쯤의 위치에 박혀있던 구리 재질의 70Kg정도의 쇠말뚝을 파내어 보여주는것입니다.


지리산 쇠말둑 ILCA-77M2 | 35.0mm지리산 쇠말둑


이 쇠 말뚝이 제거된 곳으로부터 고도 80여 m쯤 위에서도 이것보다 더큰 80Kg의 큰 쇠말뚝을 제거했었는데 이 사진의 실물은 아래쪽인 해발 1520m 쯤의 위치에 박혀있었던 것입니다.


2005/6/25 옥녀봉 주변에서 제거한 쇠 말뚝의 제원은 한배달 민족정기선양위가 밝힌 길이 1m 20cm, 직경 12cm, 무게 80kg 입니다.
이 쇠말뚝은 일제시대 때에 밖은것이고 사진의 쇠말뚝은 1990년대 일본 신도들의 사주에 의해 박힌 것으로 츠측되는데 정확한 시기는 연구 중이라고 합니다.


이 쇠말뚝 제거 작업은 우리나라의 수 많은 쇠말뚝을 제거하고 있는 민족정기선양위소속 회원들과 초.중.고교생 30여명이 삽과 괭이 등으로 뽑아낸 것입니다.


소윤화 위원장은 "일제 남만군 최고사령관이었던 야마시타 도모유키(山下奉文)가 필리핀에서 전범으로 처형당하기 전 당시 조선인 통역관 신세우 씨에게 '내가 소장 시절 조선땅 전역 365군데에 혈침을 박았다'고 실토한 내용이 근거라고 합니다. 


소위원장은 지난 1997년부터 주변 사람들의 도움으로 모두 89개나 되는 혈침을 뽑았으며 철심을 뽑는 경비로 몇개의 철심을 뽑는데 적게는 1천만원 많게는 5천만원 정도의 사재를 털어 넣기도 하면서 진행했으며 그 후유증으로 궁핍하게 살고 있다는 글을 본적이 있습니다.


한국의 기상을 무너뜨리고 우리나라를 영구히 지배하려는 일본은 지금도 우리 영토를 한치라도 뺏으려고 온갖 거짖주장으로 그들의 어린 학생들에게 까지 허구를 가르치고있습니다.

추기:
이 쇠말뚝에 대해 연구 한 적이 없는 등산인으로서 이곳 법계사를 탐방하며 본 포탄같이 생긴 쇠말뚝이 기이해서 살펴보고 인쇄물로 안내하고있는 내용을 읽고 발췌한 것입니다.


이 쇠 말뚝이 지리산 정상석에 "한국인의 기상이 여기서 발원하다"라고 쓰인 것처럼 우리의 기상이 이곳 천왕봉에서 발원하는 기운을 이 철침 또는 혈침 쇠말뚝 하나로 맊을 수가 있는지는 모르지만 일제가 행한 짖을 볼 때 얼마나 광범위하게 우리의 기상을 말살 하려 했는지를 가늠 할수있을것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