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fmt100.tistory.com 대한민국 명산 탐방 :: 두번째 바람을 아시나요? Second wind
본문으로 바로가기

두번째 바람을 아시나요? Second wind

category 등산상식-산악회 2018.10.14 16:32


저는 늦게 등산을 시작했습니다.
그만큼 체력이 딸립니다.

저의 연령대는 이런 저런 이유로 산 친구들과 쉽게 함께 할 수가 없기 때문에 여기저기 산악 클럽에서 저 보다는 훨씬 젊은 분들과 함께 다닐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무리하지 않고 오래 산행하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합니다.


스틱을 짚는 방법이나 걷는방법 또 물을 마시는 방법등 여러가지 작은 노하우들을 총 동원해서 좀더 숨 가쁘지 않는 산행을 건강하게 오래하려고 애 씁니다.

그 중에서 저도 그랬던 시행착오이며 대부분의 약체 사람들이 저지르는 실수 중에서 자기몸이 얼마나 영리한 두뇌인지를 몰랐던 것입니다.


괜히 먼저 겁먹고 주저 앉는 바람에 똑똑한 몸이 극심한 운동 상태에 돌입하는 대비를 할 기회를 주지 않는것입니다.


두번째바람ILCA-77M2 | 40.0mm두번째바람



두번째 바람을 말 하기 전에 첫번째 바람부터 이야기 합니다.


첫번째 바람이란 우리 몸이 평상 상태에서 깨어나 운동상태로 들어갈 때 일상적으로 두뇌활동을 위해서 머리에 집중된 혈류를 우리몸의 전신 근육으로 보내기 시작한답니다.


이 기간은 개인적으로 다르겠지만 저는 등산앱으로 500m 부근 멘트가 나올때 쯤이 적당한 휴식시간으로 판단되며 이 때까지 쉬지않고 체력에 맞는 속도로 천천이 걷는것입니다.

대개의 사람들이 500M정도는 전혀 피곤하지 않는 거리입니다.

그래도 이 지점 정도에서 한번 쉬며 물도 마시고 에너지도 보충하면서 워밍업을 한다는것을 몸에게 알립니다.

즉 적당한 준비운동 같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경우에 따라서 들머리가 평지일때도 있지만 첨 부터 경사일 때도 있습니다.

잠간 쉰후 인체의 컴퓨터가 운동 상태로 깨어 날 수 있도록 쉬지 말고 걸어야합니다.

그렇지만 오버페이스로 무리해서는 안됩니다.
몸이 풀린다는 이야기를 합니다.

몸을 푼다면서 너무 무리해서 오버페이스 하는것은 삼가해야합니다. 

단 100m정도 거리에서도 체력을 소진 할 수도 있습니다.

이 기간에 어떤 이유로든 오버페이스해서 체력을 잃는다면 저의 경험으로 하루 종일 고생하게됩니다. 

특히 단체 산행 때 초반 데쉬하는 빠른 선두 그룹을 따라 잡겠다고 무리하면 등산 끝날 즈음에 체력을 잃고 낙오 할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일단은 운동 상태로 우리몸의 대사가 변경될 때까지 천천이 쉬지않고 걸어 줘야합니다.
아주 힘든다면 서서 잠간 쉬는 정도로 합니다.


이제 몸이 워밍업을 시작하고 에너지를 태우기 시작하면서 열이나고 땀도 나기시작합니다.
열이나고 땀이나면서 몸속의 대사활동이 빨라지면서 때로는 소변이 나오기도하고 굳어있는 장이 활성화되어서 큰것이 나오기도합니다.

좀 귀찮기는 해도 큰거 한방 쏘고나면 몸이 날듯이 가벼워집니다^^.
좋은 징조입니다.산에서 건강을 찾기시작하는데 성공한것이지요..

이것이 첫번째 바람입니다.

몸속에서 불기 시작한 이 바람을 꺼지지 않도록 계속해서 걷는다면 이 첫번째 바람으로도 피곤하지 않고 산행을 할 수있답니다.

이제부터 저의 경우는 이 지점이 대개 1km~1.5Km정도인데 오버페이스 하지 않는 범위 안에서 빠르게 걷습니다.
땀이 비오듯하고 숨이 목에 걸립니다.

이때가 중요합니다.

대개는 퍼질러 앉아서 충분히 쉽니다.

저도 그랬습니다.

쉬다보면 이제는 몸이 간사해서 자꾸만 죽을 지경이라고 쉬고싶어 하며 
100m도 못가서 또 쉬자고 합니다.


그렇지만 이 시점에서 최선을 다해서 죽을각오(말이 그렇다는것이지 좀 빡세게)로 빡세게 걸어봅니다.
웬만한 의지로는 여기 퍼질로 앉고 맙니다.
만약 주저 앉으면 일어나기가 참 힘듭니다.그렇게 되면 얼마나 더 쉬어야 할지도 모릅니다.


전문가들은 이 시점을 말 그대로 사(死)점이라고 합니다.
즉 죽을 지경인 지점이란 말이며 서양 전문인들은 등산 Dead Point라고 말 합니다.
두번째 바람을 맛 보려면 이 사(死)점을 통과 해야합니다.


다만 이 Dead Point를 경험할 때는 충분한 음식물을 섭취 한 상태에서 입니다.
배고파 허기 진 경우라면 이렇게 하면 안됩니다.

머리에 열이 나고 목이 마르고 다리가 떨리기도 합니다.
그래도 한 10분쯤 더 걷습니다.

어라! 

아까보다는 몸이 상당히 자동으로 반응하는 느낌이 듭니다.
오르막을 오르는 중인데도 발이 스스로 앞으로 나가고 스틱을 짚는 손이 자동으로 앞으로 나갑니다.
저는 스틱 먼저 발나중이 안되었는데 이렇게 고비를 넘긴 후부터 스틱먼저 발나중이 잘 되었습니다. 

호흡도 가쁘긴 해도 아까보다는 상당히 안정됩니다.
몸이 페이스를 찾은것으로 생각합니다.
무의식 적으로 나가는지도 모르겠네요..

하여튼 죽을 지경이 된것을 우리의 똑똑한 몸이 파악을하고 혈류 대사속도를 한단계 높인것이라고 합니다.

저도 이 방법을 알게 된것은 온라인에서 등산사점 즉 Dead Point에 대한 글을 읽고 타당성이 있다는 생각으로 시도해 본 것입니다.
 
이 부분 본인도 경험은 했지만 누구나 다 이렇게 몸이 반응 할 지는 모릅니다.
그래서 노약자는 스스로 조심해서 함부로 시험하는것은 자제해야한다는 개인적인 생각하며 어디까지나 저의 경우를 말 하는것입니다.
 


이것을 두고 두번째 바람이 분다고 한답니다.

서양의 운동 전문가들이 말 하는 Second wind 가 불기 시작하는 것이지요.
이 바람이 쉬지않고 불도록 해야합니다.

이 때는 쉬드라도 몸이 운동을 끝났다고 착각할 수있도록 신호를 주는 행동으로 앉아서 오래 쉬면 안됩니다.

그렇게 하면 우리몸의 인체엔진이 가동을 멈추고 열이 식어버려서 다시금 시동을 켜고 보일러를 뜨겁게 올리고 두번째 바람을 잃으키는데 시간이 걸리고 고통이 따릅니다.


그러니까 이 두번째 바람이 쉬지않고 불도록 잠간씩 쉬고 쉬드라도 서서 쉬고 에너지 보충 식품을 걸으면서 먹습니다.


애써서 시동을 걸고 세차게 엔진이 가동하는데 에너지만 보충해 주면 최대 가동을 하는 엔진이 잘 돌아가는데 시동을 끄고 보일러를 식히는 잘못을 하면 안됩니다.


아예 처음부터 시작하는 것처럼 한다면 오래 푹 쉴 수 도있지만 아직도 갈길이 먼 등산을 하는 중이라면 두번째 바람을 끄지 않는것이 가장 좋을것입니다.


가장 잘 못하는 경우 정상을 앞두고 퍼질러 앉아서 너무 많이 쉬어서 다시 잃어 나기도 싫어 지는 경우입니다.

경험을 해 보면 이런 경우에 참고 정상을 올라간 경우와 충분이 쉬고 무거운 몸을 잃으켜 세워서 정상을 오른후 하산하고 난뒤 피로도는 저의 경우에 전자가 훨씬 적었습니다.

정상 코 밑에서 충분하게 쉰후 일어날때 몸이 천근 만근 되는 느낌을 여러번 받았습니다.

그렇지만 쉬지않고 올랐을 때는 힘들긴 해도 몸이 그렇게 무겁지는 않았습니다.

특히 하산 할때 몸이 상당히 가벼워 지는것을 느낍니다.
내려 갈때 "저사람 난다 "소릴 듣는경우는 두번째 바람을 탄 분일것입니다.

저도 때로는 전혀 힘들지 않고 발이 가볍고 컨디션이 깔끔한 느낌을 받을때가 가끔 있습니다.

인체엔진ILCA-77M2 | 22.0mm인체엔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